교육부, 고3 5월 13일부터 우선 등교…나머지 학년은 20일∼6월1일 순차적으로 등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중단됐던 학교 등교 수업이 13일부터 고3을 필두로 순차적으로 시작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등교 수업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대입 준비가 시급한 고3을 우선으로 13일에 첫 등교 수업을 시작한다. 나머지 학년은 이달 20일부터 6월초까지 세 차례로 나눠서 차례로 등교한다.

중·고등학교는 고학년부터, 초등학교는 저학년부터 등교 수업을 시작한다.

20일에 고2·중3과 초 1∼2학년이 등교하고, 27일에는 고1·중2와 초 3∼4학년이 등교한다. 마지막으로 6월 1일에 중1과 초 5∼6학년이 등교한다.

유 부총리는 "등교 수업이 코로나19의 종식을 의미하지 않는다"며 "어렵게 결정된 등교 수업이 차질 없이 이뤄지려면 생활 속 거리 두기와 학교 방역 지침에 대한 전 국민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상]전북교육청,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탈락…재지정 취소 진행

 

 

<자료영상 = 2013년 당시 재학생 인터뷰 및 손성호 입학관리 부장 인터뷰>

 

상산고등학교가 자사고 재지정에서 탈락했다.

 

전북도교육청은 전주 상산고의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 절차를 진행 한다고 20일 밝혔다.

 

20일 오전 전북교육청은 상산고가 자사고 재지정 평가 기준 점수인 80점에서 0.39점 미달하는 79.61점을 받아 자사고 재지정 취소를 예고했다.

 

전북도교육청은 오는 7월 초 상산고에 대해 청문을 실시하고 같은 달 중순, 유은혜 교육부 장관에게 자사고 지정취소 동의를 요청한다.

 

상산고 측은 “타 시‧도 자사고는 70점만 받아도 재지정이 되는데 무리한 규정 변경을 통한 ”자사고 폐지“를 밀어 붙인 것 아닌가”라며, “지정 취소 처분이 내려지면 행정소송 및 가처분신청 등 법적인 대응을 할 것”을 예고했다.

한편, 상산고는 수학의 정석저자인 홍성대 상산학원 이사장이 1981년 설립했으며, 2003년 자사고로 전환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