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코리아, D26 엔진 장착한 유로 6D 기준 MAN TGX 트랙터 2종 출시

 

- 510마력 및 470마력 출력 갖춘 MAN TGX 트랙터 2종 출시

- MAN D26 엔진, 연비 4% 개선 및 출력 10마력, 토크 10kgfm 증대 실현

- 유로 6D 제품 구매고객 대상 케어프리패키지 한시적 무상 제공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유로 6D 기준의 D26 엔진을 장착한 트랙터 2종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출시된 제품은 ‘MAN TGX 510마력 6X2 이피션트라인3 트랙터‘MAN TGX 470마력 6X2 경제형 트랙터’ 2종으로, 현재 출시된 D38 엔진 장착 모델 5종과 더불어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총 7종의 트랙터 라인업을 형성한다.

 

신제품에 장착된 D26 엔진은 EGR(배출가스 재순환 장치)SCR(선택적 환원 촉매)의 가장 효과적인 조합으로 단순화된 엔진 구조를 통해 내구성, 성능 및 연비의 추가적인 향상을 이뤄냈다. 동시에 요소수 분사 시 압축 공기를 소모하지 않는 방식으로 SCR의 기능을 강화해 효율성을 높였다.

 

출력과 토크는 각각 10마력, 10kgfm 증가하여 최고 출력 510마력 및 동급 최대 토크 265kgfm을 발휘한다. 또한 스마트 에너지 절감형 기능을 갖춘 구성품을 대거 채택하여 연비를 기존 유로 6C 엔진 대비 최대 4% 향상시켰다.

 

보조제동장치의 경우 전자제어식 엔진밸브 브레이크(EVBec)와 함께 리타더가 기본 사양으로 적용되어 최고 수준의 보조 제동력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고객은 한층 편리하게 차량을 운행하고 유지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첨단 안전 사양도 한층 강화됐다. 정체 구간에서 운전자의 피로를 줄여주는 스톱 앤 고(Stop and Go) 기능이 포함된 자동 거리조절 정속주행 시스템(ACC, Adaptive Cruise Control)을 전 차종에 기본으로 적용했다. 이 밖에도 2019년도부터 트랙터 전 차종에 기본 탑재된 긴급 제동 시스템(EBA, Emergency Brake Assistant)을 비롯한 차선 이탈 방지 시스템(LGS, Lane Guard System)과 차량 안정성 제어장치(ESP, Electronic Stability Program) 등의 첨단 안전 사양도 눈여겨볼만하다.

 

MAN TGX 510마력 6X2 이피션트라인3 트랙터는 MAN 트랙터 라인업의 주력 모델 중 하나로, 동급 최대 토크 265kgf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운전자에게 최상의 운전 및 휴식 공간을 제공하는 XLX캡에 무시동 에어컨 등의 다양한 프리미엄 편의 사양이 기본 탑재되어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해당 모델에는 고중량의 화물 운송 시 3축에 가해지는 하중을 고르게 분산해주는 가변형 축하중 배분기능이 적용되어 구동축의 접지력을 높여 경사로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MAN TGX 470마력 6X2 경제형 트랙터는 만트럭버스코리아가 합리성에 초점을 맞춰 내세운 모델이다. 대형 XLX캡과 12.4LD26 엔진을 적용했으며, 이와 함께 내구성, 안전성 및 효율성을 위한 다양한 편의사양이 탑재되어 있다. 전자제어 4백 에어 서스펜션과 고성능 디스크 브레이크의 조합은 운전자에게 주행 안정성은 물론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동급 모델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리타더와 자동 거리조절 정속주행 시스템(ACC, Adaptive Cruise Control)이 적용됐다.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은 이번에 출시된 유로 6D 트랙터 D26 엔진 라인업은, 뛰어난 성능과 함께 최고의 경제성을 더한 합리적인 솔루션이라며, “함께 제공되는 케어프리패키지를 통해 고객님이 안심하고 오직 운행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밝혔다.

 

케어프리패키지는 최대 5년간 유지보수 서비스와 동력전달계통 관련 최대 5/ 75km 보증을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현재 유로 6D 신차 구매 고객에게 해당 패키지를 무상 제공하는 캠페인을 한시적으로 진행 중이다. /글로벌에듀타임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