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유튜브 사용자,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 장애에 분통... 보상은?방통위 조사중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에 오류가 발생해 누리꾼들의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광고 없이 다운로딩과 백그라운드 재생이 가능한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가 광고 재생 문제로 잡음이 일고 있다. 2일 오후 1시 현재 트위터 실시간 트랜드에 유튜브 프리미엄키워드가 상위에 올라와 있다.

 

2일 오후 1시께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 유튜브 프리미엄키워드가 상위에 올랐으며, SNS 및 커뮤니티에는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 장애에 관련한 불만 글이 다수 게재됐다.

 

유튜브 프리미엄은 광고 없이 영상 및 음악을 다운로드 할 수 있고 백그라운드 재생을 할 수 있는 유료서비스다. 하지만 특정 사용자는 광고가 재생되거나 하는 오류가 발생하고 있다.

 

다수의 사용자들은 "광고 차단해주는 유료서비스인데 광고가 왜 나오냐?", "유튜브 뮤직에서 백그라운드 재생이 안된다.", "왜 자꾸 또 결제 하라는거냐" 등의 불만을 토로했다.

 

유튜브 프리미엄은 7,900(부가세 별도)‘으로 가입 즉시 광고 없는 유튜브 동영상 감상 및 유튜브 뮤직 서비스(해외), 유튜브 동영상 다운로드, 백그라운드 재생 등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인기 영상의 경우 영상 시작과 중간 중간 광고가 삽입돼 시청 환경을 해친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현재 유튜브 측은 프리미엄 서비스 문제에 대한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지난 2월 방송통신위원회는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대상으로 구글이 이용자 이익을 침해했는지에 대한 사실조사를 진행했다. 방통위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 조사 이유는 “1개월 무료 서비스 후 유료 전환시 사용자에게 가입의사를 명확히 확인하지 않고 유료 전환 가입에 대한 내용 고지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었다.

 

한편, 유튜브는 이외에도 최근 유튜브 파트너 관련 약관을 수시로 변경해 논란이 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