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M한국토익위원회, 2019년 국가별 토익스피킹 평균 성적 공개...한국 127으로 세계11

 

- 토익스피킹 주요 시행 19개국 중 11, 아시아 국가 중 3위 기록

- 한국(127)이 중국(124), 일본(112)보다 토익스피킹 평균 성적 높아

- 전 세계 토익스피킹 응시자의 81%6년 이상 영어 학습 경험자

- 영어권 국가 2년 이상 체류한 수험자 평균 점수 149

 

미국 ETS는 지난 10() ‘2019 전세계 토익스피킹 및 토익라이팅 성적분석 보고서(2019 Report on Test Takers Worldwide - TOEIC Speaking and Writing Tests)’를 발표했다.

 

YBM 홀딩스(대표이사(회장) 민선식) 산하의 YBM 한국토익(TOEIC)위원회는 2019년 전 세계 토익스피킹 시행 국가 중 우리나라의 평균 성적은 127(200점 만점)으로, 성적 분석 대상 19개국 중 11, 아시아 국가에서는 3위를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2018년 토익스피킹 평균 성적 대비 2점 상승한 결과다.

 

리포트에 따르면, 토익스피킹 평균 성적은 독일이 171점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헝가리(167), 필리핀(151), 프랑스(148), 멕시코(144)순이었으며, 아시아권에서는 필리핀(151), 대만(141), 한국(127), 아랍에미리트(126), 중국(124)순으로 나타났다.

 

작년 한해 전 세계 토익스피킹 응시자 성적을 분석한 결과, 토익스피킹에 응시하는 목적은 취업(51.5%)’이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은 승진(20.4%)’, ‘학습 방향 설정(12.9%)’, ‘졸업(9.7%)’, ‘연수 과정 성과 측정(5.4%)’ 순이었다. 수험생의 응시목적별 성적을 분석한 결과 취업이 목적일 때 평균 131점으로 가장 높았고, ‘학습 방향 설정(129)’, ‘연수 과정 성과 측정(128)’, ‘졸업(127)’, ‘승진(119)’순으로 조사됐다.

 

토익스피킹 응시자의 47.1%가 영어 의사 소통의 어려움을 가끔 느끼고 있다고 응답했다. 뒤 이어 자주 있다(22.7%)’, ‘거의 없다(13.8%)’, ‘항상 있다(9.6%)’, ’전혀 없다(6.8%)’ 순이었다. 응시자의 81%6년 이상의 기간 동안 영어 학습을 하고 있으며, 40%의 응시자는 영어 학습 시 듣기·읽기·말하기·쓰기’ 4가지 영역이 모두 중요하다고 답했다.

 

, 일상에서 가장 자주 활용되는 영어 능력을 묻는 질문에는 듣기와 말하기(21.9%)’, ‘듣기·읽기·말하기·쓰기(21.2%)’, ‘읽기(20.4%)’, ‘말하기(12.7%)’, ‘읽기와 쓰기(10.7%)’, ‘듣기(10.6%)’, ‘쓰기(2.4%)’ 순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영어권 국가 체류 기간이 길어질 수록 토익스피킹 평균 점수가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전체 응답자 중 ‘2년 이상체류했다고 응답한 수험생의 평균 점수가 149점으로 가장 높았고, ‘1년 이상 2년 미만(141)’, ‘6개월 이상 1년 미만(135)’, ‘6개월 미만(127)’, ‘해당 없음(124)’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우리나라의 2019년 토익라이팅 평균 성적은 146(200점 만점)으로, 성적 분석 대상 18개국 중 13위를 기록했다. 헝가리가 178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독일(175), 필리핀(173), 프랑스(168) 순이었다.

 

토익스피킹과 다르게, 토익라이팅 응시 목적은 학습 방향 설정(27.8%)’이 가장 많았다. 이어 취업(26.5%)’, ‘졸업(20.5%)’, ‘승진(15.3%)’, ‘연수 과정 성과 측정(9.6%)’, ‘비자 목적(0.2%)’ 순인 것으로 밝혀졌다.

 

YBM 한국토익위원회 관계자는 "토익스피킹과 토익라이팅 시험은 전 세계에서 시행되는 공신력있는 글로벌 영어 능력 시험이라며, ”국내에서도 각 기업별 인재 선발, 직원 평가, 해외 지사 파견과 글로벌 현지 직원 채용 등을 위한 기준 자료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에듀타임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